출처 : http://online.wsj.com/news/articles/SB10001424052702303636404579392710090348916#printMode

 


 

Stocks fell in a seesaw trading session as investors digested minutes from the Federal Reserve's most recent policy meeting and the latest signs of economic growth.

The Dow Jones Industrial Average fell 65 points, or 0.4%, to 16063 in late-afternoon trading, near the day's lows.

The S&P 500 index slid 10 points, or 0.6%, to 1830. The Nasdaq Composite Index lost 36 points, or 0.9%, to 4236, putting it at risk of breaking an eight-session streak of gains.


 

Stocks showed weakness for the second day in a row following two consecutive weeks of gains for the Dow industrials, which are down 2.7% in 2014.

Traders said the day's stock trading was quiet, however, with many investors unwilling stake out new big bets in either direction.

"People are kind of marking their time," said Rick Fier, director of equity trading at Conifer Securities. "The market can't pick a direction."

 

The Dow had climbed as many as 95 points earlier in the session but turned negative around midday after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warned about troubles in emerging markets.

The Dow briefly flirted with gains later after the release of the Fed minutes showed that officials in January started to debate when to start raising interest rates, with a few arguing they might need to move sooner than expected.

Despite the up-and-down moves, traders said that they saw investors scoop up stocks, preventing a bigger decline.

"Dip buyers are out there defending the market," said Michael Antonelli, an equity sales trader at Robert W. Baird & Co.

The yield on the 10-year Treasury note ticked higher to 2.730% from 2.709% late Tuesday. Bond prices move in the opposite direction of yields.

Another weak economic report showed that new U.S. residential construction slid 16% in January to a seasonally adjusted annualized rate of 880,000, well below expectations of 950,000. Meanwhile, building permits declined 5.4% to 937,000, compared with forecasts of 980,000.

Many investors and economists in recent weeks have maintained that unusually cold winter weather is likely to blame for a series of weak U.S. economic data points.

Gold futures fell 0.3% to $1,320.60 a troy ounce, after posting a ninth gain in a row Tuesday. Crude-oil futures tacked on 0.9% to settle at $103.31 a barrel. The dollar edged higher against the euro and yen.

Stocks in Europe recovered from early declines, as the Stoxx Europe 600 gained 0.1%, notching a fourth consecutive gain.

Asian markets were mixed. Japan's Nikkei Stock Average pulled back 0.5% after shooting up 3.1% on Tuesday, while China's Shanghai Composite climbed 1.1% to a two-month high.

In corporate news,  Panera Bread  rose after the casual-restaurant chain reported better-than-expected fourth-quarter earnings, but provided a first-quarter outlook that was below current projections.

 Zale  soared after the jewelry retailer agreed to be acquired by larger rival  Signet Jewelers  for about $690 million in cash. Signet's stock climbed.

 Carlyle Group  rose after the private-equity firm's fourth-quarter earnings and revenue were well above analyst forecasts, and the company said it would pay a dividend of $1.40 a share for the quarter, up from 85 cents a year earlier.


seesaw : 시소와 같은, 동요(변동)하는

session : 시간, 기간

stake : (돈 등을) 걸다

mark time : (더 재밌는 것을 기다리는 동안) 시간을 보내다

flirt with : to think about or be interested in sth for a short time, but not seriously

scoop up : 퍼 담다, 주워 담다


미국 시장은 초반 상승했으나 IMF의 EM에 대한 경고를 담은 보고서 발표 후 하락.

장 막판 금리 인상 시기에 대한 논쟁을 담은 연준 의사록 발표 후에 추가로 하락해서 8거래일간의 상승세에 마침표를 찍음.

1월 미국 residential construction은 16% 하락, 건축 허가는 5.4% 하락. 둘 다 예상치 하회.

많은 투자자들과 경제학자들은 최근의 지표 부진을 이례적인 강추위의 영향으로 보고 있음.

사모 투자 그룹인 칼라일은 4분기 실적 상승과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상승한 배당 발표에 힘입어 상승마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기사 출처 : http://online.wsj.com/news/articles/SB10001424052702304558804579378062643800716?mod=ITP_businessandfinance_6

관련기사 : http://online.wsj.com/news/articles/SB10001424052702304703804579378583412055104?mod=ITP_pageone_0




Markets had girded for another negative Chinese economic data point. Instead, they got more distortion.

Chinese exports in January unexpectedly rose 10.6%, year over year, signalling that momentum seen since the middle of last year continues. Imports rose a similar amount, indicating that China's industrial-construction complex still is hungry for raw materials. On cue, the Australian dollar, seen as a proxy for Chinese resource demand, rose on the news.

Now for the caveats: The first quarter is always the hardest to read because of the Lunar New Year, China's biggest holiday. Its date varies from year to year, which can distort trade figures.

Another smoke screen is caused by cross-border businesses' "over-invoicing" or "under-invoicing" the value of trade. That lets them disguise money as goods to get around China's restrictions.

It isn't hard to see why businesses do this, given rising interest rates on the mainland. E-commerce giant Alibaba, for example, this week said it will offer a wealth-management product paying 7% a year, with a principal guarantee. Trust products, like the one tied to a coal miner that was saved from default last month, can pay up to double digits.

Meanwhile in Hong Kong, interest rates are tethered to those in the U.S. by a currency peg. Cash earns peanuts and you can borrow cheaply. Property lending is in a minislump, so Hong Kong banks need to find other customers. Trade finance provided by them rose more than 40% in each of the past three quarters.

Investors love an arbitrage opportunity, and Chinese traders are in a unique position to get around China's capital controls to benefit. For everyone else, it makes the world's second-largest economy even more inscrutable.




gird for : 단단히 대비하다

distortion : 왜곡, 뒤틀림

on cue : 마침, 때맞춰

caveat : 주의사항, 경고(a warning of a specific limitation of something such as information or an agreement)

disguise : 변장, 가장하다, 위장하다, 숨기다

tether : (말뚝에) 묶다

peanut : 땅콩, 쥐꼬리만한 액수

inscrutable : 헤아리기, 이해하기 어려운




공산주의 일당독재라는 정치체제를 가지고 있는 중국의 통계에 대한 의구심은 항상 있어왔습니다.

좋은 의미로 충격적이었던 중국의 무역 데이터가 발표된 후 목요일자 아시아판 WSJ에서는 이와 관련된 기사를 헤드에 실으면서 집중 조명을 했습니다.

의구심의 출발은 바로 우리나라와 대만의 데이터입니다.

우리나라와 대만은 모두 수출강국인데 1월의 무역 데이터가 저조한 수준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살짝 하루 걸쳐있었다지만 어쨌든 춘절연휴가 포함되어있던 중국의 1월 무역 데이터가 예상을 훨씬 상회하는 결과로 발표되자 의구심은 더욱 증폭된 것이죠.

WSJ에서는 'over-invoicing' 의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습니다.

over-invoicing 이란?

수출 혹은 수입 시 송장(invoice)에 실제로 결제된 금액보다 더 부풀려진 금액을 기입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러한 over-invoicing이 만연해있다는 주장에 따르면 많은 중국 수출입업체들이 금리상한에 대한 규제로 인한 낮은 이자율 + 작년 중순부터 상승하기 시작한 중국의 대출 금리의 조합(작년 중순 중국 머니마켓에서의 한 차례 충격, 그리고 작년 말에 있던 또 한차례의 채권금리 위주의 자금시장에서의 충격으로 인해 중국의 채권금리는 작년 대비 전반적으로 상승해있습니다)을 피해서 더 싼 자금 조달과 더 높은 수익률의 조합을 추구하기 위해 일종의 'arbitrage' 거래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좀 더 자세히 풀어쓰면 이렇습니다.

100만불어치 물품을 수출하면서 미국(예를 들어) 수입업체에게서100만불 대금을 지불받는데 더해서 추가로 50만불을 거기서 funding을 합니다, 아주 낮은 금리로(왜냐하면 미국은 기준금리가 중국보다 훨~씬 낮으니까요). 이후 이렇게 들여온 150만불로 더 높은 수익률을 보장해주는 wealth management product(WMP)에 투자를 한다는 것입니다.

WMP. 네 최근 핫한 중국 그림자 금융 시스템의 핵심입니다. 연이어 보도되는 중국 신탁 회사의 부도설과도 밀접히 연관되어 있습니다.

요즘 중국 관련해서 들려오는 소식들은 대부분 부정적인 기사들 뿐이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기사 출처 : http://online.wsj.com/news/articles/SB10001424052702304703804579378241047328228?mod=ITP_businessandfinance_4

 


BEIJING—About $16.5 million of financial products tied to a troubled coal company could soon fall into default, according to the firm that issued them, in the latest potential stumble for an important part of China's shadow-banking system.

In a notice issued to investors last month and reviewed by The Wall Street Journal, Jilin Trust said holders of 100 million yuan ($16.5 million) of trust products linked to coal producer Liansheng Group in China's northern Shanxi province currently can't be repaid when they come due Feb. 19. The notice said that Liansheng is restructuring as it tries to pay back nearly 30 billion yuan in debt.

"Due to the current situation, the products that will come due soon can't be paid for now," Jilin Trust said in the latest letter to investors.

Phones at Liansheng rang unanswered Wednesday. A representative at Jilin Trust said it didn't have an immediate comment.

The investment products were sold by  China Construction Bank Corp., the country's second-largest lender by assets after  Industrial & Commercial Bank of China Ltd. A press representative said China Construction Bank didn't have an immediate comment.

The products coming due next week are the fifth of a total six tranches amounting to nearly one billion yuan in trust products. The first four tranches—valued at a combined 764 million yuan---have already fallen into default, according to investors.

Products such as the ones linked to Liansheng are issued by trusts, which take money from investors and loan it out to fund capital-intensive projects or in other areas where banks might be reluctant to lend. As China's economic growth has slowed, the business has been under scrutiny for signs of a major default that could ripple through the financial system.

While some smaller products have faltered, trusts have avoided major defaults, at times with outside help. Last month, an investor stepped in to bail out another coal producer to stop the potential default of three billion yuan in trust products. The lender, China Credit Trust Co., didn't disclose the identity of the investor.

A court in the county of Liulin, in Shanxi province, said in December that Liansheng failed to pay workers and make pension contributions and was in arrears on project payments.

Liansheng's chairman, Xing Libin, gained fame in China after local media widely reported on his daughter's 2012 wedding, which took place on the southern island of Hainan and featured performances by Chinese celebrities. Mr. Xing denied reports that he spent 70 million yuan on the event, saying it was paid for by the husband's family.

 


stumble : 발이 걸리다, 휘청거리다

come due : 만기가 되다

ripple : 물결을 일으키다, 파문처럼 번지다

arrear : 지체, 밀림, 연체

falter : 불안정해지다, 흔들리다 


또 터졌습니다. 관련 기사를 본 것만 세 번째입니다.

그리고 이번 채무불이행도 광업 쪽 대출과 연관이 되었군요.

광업의 과잉공급으로 인한 침체는 중국 쪽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Mining 붐으로 호황을 누리던 호주 경제 역시 타격을 입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실 우리나라도 여기에서 자유롭지는 못합니다. 기존에 우리의 주력 산업이었던 철강, 조선 등도 중국이 가세하면서 전반적인 공급과잉에 시달리고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때로는 인플레이션율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의 예금금리(당국의 통제로 인해)에 실망하는 투자자들, 은행에서 돈을 빌리기 어려운 회사들(당연히 몸담고 있는 업황이나 회사 자체의 상황이 좋지 못한)의 이익이 서로 맞물려서 탄생한 게 기사에 나오는 중국 그림자 금융의 한 축을 담당하는 신탁회사들입니다.

기사에 따르면 해당 신탁(Trust) 회사는 투자금을 모아 총 6개의 트랜치(tranche)로 나눴는데 이 중 이미 4개는 부도처리되었고 5번째 역시 부도처리 될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얼마 전 비슷한 상황에 놓였던 China Credit Trust의 경우 익명의 투자자가 나타나면서 기존 투자자들이 가까스로 원금을 돌려받을 수 있었는데 이번에도 또 다른 '구세주' 가 나타날까요?

가파르게 상승하는 인건비가 중국의 무역경쟁력을 깎아내리고 있지만 여전히 경상수지와 자본수지는 모두 흑자입니다. 중국 정부는 엄청난 돈을 가지고 있으며 위기가 터지더라도 수습할 능력은 민주주의 국가보다는 월등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중국 경제가 내포하고 있는 과다채무에서 기인하는 시스템적인 위험성, 투자에 대한 과도한 의존 등은 과거와 같이 높은 고성장을 유지하는 것이 더는 불가능해진 중국에 경고의 메세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지켜볼 일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기사 출처 : http://epaper.wsj-asia.com/PUBLICATIONS/WSJA/WSJA/2014/02/10/ArticleHtmls/Feds-Message-Needs-Work-10022014026005.shtml?Mode=0


 

Confusing jobs data are muddling the Federal Reserve's communication efforts.


The U.S. added just 113,000 jobs last month, the Labor Department said Friday, well short of expectations. Worse, the weakness makes it much harder to treat December's disappointing report as a one-time event. It appears that the job market really has slowed.

That doesn't mean it is a sure thing. The Labor Department also reported that the unemployment rate, based on a separate survey of households, fell to 6.6% from 6.7% in December, its lowest level since October 2008. Moreover, that drop occurred even though the labor force participation rate, the share of the population either working or looking for work, rose to 63% from 62.8%.

The jobs report's mixed messages give the Fed's policy makers some breathing room. For now, they don't have to dial back expectations that the Fed will cut its monthly bond purchases by an additional $10 billion when they next meet in March.

The Fed's more pressing problem is figuring out what to say about an unemployment rate that has fallen very close to the 6.5% threshold beyond which it considers raising short-term interest rates.

When the Fed set that level in December 2012, it projected the unemployment rate wouldn't fall below that threshold until sometime in 2015. That it has fallen so much already owes much to a large number of people dropping out of the labor force since then.

Some of the decline in participation since the recession reflects demographic shifts. But some stems from discouraged job seekers who will go back on the hunt if hiring picks up. Lackluster wage growth and low inflation suggest there is more labor-market slack than the unemployment rate implies.

So, come March, the Fed will likely either have to lower its unemployment-rate threshold or scrap it altogether while saying that it is watching myriad labor-market indicators. This would realign the Fed's message with reality. For investors, though, doing either would mean even less clarity on how much the economy must improve before the Fed raises rates. --Justin Lahart

 


 

muddle : 헝클어뜨리다, 혼란스럽게 하다

short of : 부족한

worse : (문장 도입 부분에 쓰여) 더 심각하게도, 더 심각한 것은

pressing : 긴급한, 거절(무시)하기 힘든

demographic : 인구(통계)학적인

pick up : 회복되다, 개선되다, 더 강해지다

lackluster : 광택이 없는, 활기 없는

slack : 부진, 느슨함, 침체 (e.g. There is some slack in the manufacturing sector.)

scrap : 폐기하다, 버리다

myriad : 무수히 많음, 무수히 많은 (보통 a myriad of 로 많이 쓰입니다)

with reality : 현실적으로, 현실에 맞게

 


연준은 2012년 물가가 2% 아래라는 전제조건이 충족된다면 실업률이 6.5%로 하락할때까지 현재의 금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천명했습니다.

근데 당시에는 2015년이나 되서야 달성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던 6.5%라는 실업률이 2014년이 막 시작한 지금 코앞에 와있다는 것이죠.

예상보다 훨씬 빠르게 실업률이 하락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헌제 문제는 전부터 오랫동안 제기되어온 이야기입니다만, 실업률의 하락은 많은 구직자들이 구직활동을 포기했기 때문에 나타난 통계적인 착시라는 것입니다.

여기서 더 나아가 실업률이 6.5%에 도달하더라도 미국의 고용상황은 하락한 실업률만큼 개선되지 못했다는 주장도 가능합니다.

 

실제로 비농업부문 신규 취업자수는 최근 두 번의 발표에서 기대치를 밑돌고 있습니다.

 

또한 총인구 대비 노동인구의 비율을 나타내는 경제활동 참가율(labor force participation rate)는 하락 트렌드이며 이는 총인구 대비 노동인구의 비율이 계속 감소하고 있다는 것을 뜻합니다.

 

제일 위 그래프는 총 labor force 입니다. 위기 이후 성장이 정체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을 감안한다면 labor force에 속하지 않는 경제활동가능인구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 그래프에서 추가로 주목할 부분은 두 가지입니다.

첫째, 25세에서 54세 노동인구는 꾸준히 감소하는 데 반해 55세 이상 노동인구는 증가했습니다. 이는 본 WSJ 기사에서 언급했던 인구학적 변화와 관련된 변화를 의미하는 통계적 증거입니다.

둘째, 학사 이상의 학위를 가진, 즉 대졸자 이상 노동인구 역시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는 위기 이후 미국의 실업 양상이 실업의 종류 세 가지 중 구조적 실업의 양상을 띄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지난 주 목요일자....였나....한국 경제에 미국 노동 시장 관련 기사가 하나 실렸습니다.

WSJ에 실린 걸 번역한 기사였는데 제목이 기억이 안나네요.

대충 내용은 미국 성인 남성들의 고용 통계가 지난 수십년 간 지속적으로 나빠져왔다...머 이런 내용이었습니다.

 

이 기사가 지금 시점에서 중요한 건, 이번 주 새 연준 의장인 옐렌 관련 중요한 이벤트가 있기 때문입니다.

기사에 따르면 다가올 3월, 연준이 기존 '6.5% 실업률=금리 인상' 이라는 공식을 깰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으며 이에 관한 강력한 힌트가 이번 주 옐렌의 입에서 나올 수 있다는 것이죠.

주식 시장, 채권 시장, 외환 시장. 모든 시장이 지금 그녀의 입에 주목하고 있는 이유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미지 및 기사 출처 : http://online.wsj.com/news/articles/SB10001424052702304680904579366481785544034#printMode

 


 

 

FRANKFURT—European Central Bank President Mario Draghi put financial markets on alert for possible interest-rate cuts and other stimulus measures as soon as March, even as the bank opted to keep its monetary policies unchanged Thursday.


ECB President Mario Draghi addresses the media during a news conference Thursday. Agence France-Presse/Getty Images
 
"We stand ready and are willing to act" against excessively low inflation, Mr. Draghi said at his monthly news conference, after the ECB held its main lending rate at 0.25%. Mr. Draghi said the central bank awaits more information on consumer prices, bank lending, gross domestic product and recent strains in emerging markets to better gauge the inflation outlook.

The European Central Bank disappointed those looking for monetary easing this month, despite weak inflation. Charles Forelle and Katie Martin discuss.

"We want to see through the present uncertainty," Mr. Draghi said. His comments suggest rate cuts and other stimulus have merely been postponed, not rejected, many analysts said.

Mr. Draghi rebutted criticism that the ECB has grown complacent about the recent ultra-low inflation readings. If inflation weakens too much, or if consumer prices fall, that threatens corporate profits, investment and consumer spending and makes it harder to reduce debt. Some analysts contend that the ECB already has enough evidence on the price outlook to ease policy, and sends the wrong signal by waiting.

"I don't have a cool attitude at all with respect to the present levels of inflation," Mr. Draghi said. "These levels of inflation, for a protracted period of time, are a risk by themselves for the recovery."


Still, currency markets focused on Thursday's inaction and Mr. Draghi's dismissal of any risk of outright consumer-price declines, known as deflation. Annual inflation weakened to 0.7% in January, retreating to its October level that prompted the ECB to cut rates in November. Some analysts had expected the central bank to respond similarly Thursday.

The euro rose across the board during Mr. Draghi's news conference, hitting a one-month high against the British pound and a one-week high against the dollar of $1.3619, up about one cent from levels before the ECB's rate announcement. Equity markets appeared to interpret his comments differently. European stocks rose, as investors focused on Mr. Draghi's willingness to deploy more stimulus if needed.

"It still certainly leaves open some action in March," said Gilles Moec, economist at  Deutsche Bank, who had expected the ECB to reduce interest rates at Thursday's meeting. Economists at  Citigroup  expect a 0.15 percentage point reduction in the main lending rate next month.

Mr. Draghi announced that next month the ECB will publish inflation forecasts for 2016, the first time it will release the estimates that far into the future. "It is a significant change in the information set," Mr. Draghi said.

The 2016 projections could provide the justification for additional stimulus if they come in well below the ECB's target of just under 2%, economists said. The ECB currently forecasts inflation of 1.1% this year and 1.3% in 2015.

He said recent data support the ECB's view of a moderate economic pickup in the euro zone. Gross domestic product figures for the fourth quarter are expected to show growth of around 1%, at an annualized rate. Recent surveys of purchasing managers signaled expansion in January, too.

Other reports suggest the recovery that started last spring remains fragile. 

Lending to the private sector has recently fallen to two-decade lows. Mr. Draghi noted that some of the lending weakness was a result of banks wanting to clean up their balance sheets by the end of last year before the ECB's review of banks' balance sheets.

Retail sales in the euro zone plunged 1.6% in December from November, suggesting consumers are reluctant to spend. Mr. Draghi conceded that these figures weren't encouraging.

Mr. Draghi said Thursday that one stimulus option that the ECB is considering would be to end its weekly drains of funds from banks through interest-bearing deposits, to offset the government bonds it accumulated under a purchase program created in 2010.

Under the plan, known as the Securities Markets Program, the central bank committed to withdrawing funds from the banking system in amounts equal to what it accumulated in government bonds of Greece, Ireland, Portugal, Spain and Italy.

Germany's Bundesbank, which vehemently opposed the ECB's two bond-purchase plans, would support an end to the weekly absorption of funds to help anchor money markets, a person familiar with the matter told The Wall Street Journal Friday. Although the policy, known as sterilization, is widely seen as cosmetic—banks can borrow as much as they want from the ECB if they have the right collateral—the Bundesbank's stance suggests it is open to new ways to stabilize the banking system and support growth if needed.

Bundesbank President Jens Weidmann opposed the last interest-rate cut in November, but only because he wanted more time to gauge the inflation picture.

At his news conference, Mr. Draghi played down prospects for the ECB to purchase large amounts of government bonds as the central banks in the U.S., U.K. and Japan have done to reduce long-term interest rates and support borrowing. The ECB could legally do so, Mr. Draghi said, but the main problem in the euro zone is the bank-lending channel.

Instead, he said that creation of a deeper market in Europe for securitized bank assets would help restore the flow of credit and assist the ECB in the conduct of monetary policy.

—Clare Connaghan in London contributed to this article.

 

put sth on alert : 경계 태세를 취하게 하다

opt to : ~하기로 선택하다

see through : 궤뚫어보다, 끝까지 지켜보다(to realize the truth about sb/sth)

rebut : 논박, 반박하다

protracted : (예상보다) 오래 끈, 오래 계속된

dismissal : 해고, 묵살, 일축

far into the future : 먼 장래에

fragile : 부서지기(손상되기) 쉬운

concede : 인정하다, 수긍하다

vehemently : 격렬하게

cosmetic : 겉치레에 불과한, 허울뿐인, 화장품(주로 복수로)

 


이번 ECB 미팅에서 별 다른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것은 조금 의외입니다.

인플레이션이 이렇게 명백하게 하락 추세에 있고 목표치인 2%에 한참 모자란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의외의 소극적인 모습을 보여준 데는 세 가지 정도의 이유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첫째, 강경파 혹은 매파(아마도 분데스방크의 바이트만 총재가 포함될)의 반발이 이번 회의 중에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둘째, 작년 11월 회의 때 결정된 예상밖의 금리인하의 영향을 좀 더 두고보겠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통화정책 툴은 시차를 가지고 경제에 영향을 미치니 이 부분을 고려해서 향후 인플레이션 전망치를 수립하겠다는 것이고 이를 바탕으로 3월에 확실한 행동을 보일지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셋째, 확실한 명분을 확보하기 위함입니다. 다음 회의 때 ECB는 2016년 인플레이션 전망치를 내놓습니다. 지금까지는 올해와 내년 까지만 전망치를 발표해왔는데 최초로 한 해 더 길게 전망을 하는 것이죠. 현재 전망치는 올해 1.1%, 내년도는 1.3% 입니다. 하지만 현 추세대로라면 3월에 최초로 발표되는 2016년 전망치를 포함한 모든 전망치가 하향 조정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리고 아마도 낮아진 전망치와 함께 추가적인 통화정책을 선보일 것으로 보입니다. 

드라기는 현재 유로존의 문제를 은행 대출 채널에 있다고 보고 있으며 따라서 미국식 대규모 자산매입을 바탕으로 한 양적완화 가능성은 일축했습니다. 

대신 한가지 옵션 중 하나로 ECB가 2010년 시작했던 채권 매입 프로그램인 SMP(Securities markets programme)에 의해서 공급된 유동성을 불태화(sterilize)하기 위한 목적으로 매주 목요일에 이자부 예금(interest-bearing deposits) 경로로 이루어지는 유동성 흡수를 종료하는 것 역시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 옵션은 개인적으로 하책으로 보는데 이유는 SMP는 2012년 9월 부로 종료되었기 때문입니다. 즉 큰 효과를 보기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불태화정책이란?

중앙은행이 외화를 매입하거나 매출한 결과 발생하는 본원통화의 증감을 상쇄, 다른 한편으로 공개시장조작을 통해 채권을 매각하거나 매입하려는 정책을 말한다.

 

  

여기에 좀 더 덧붙이자면 두 가지 가능한 옵션이 더 알려져있습니다.

하나는 부실채권 매입 프로그램입니다. 현재 유로존의 문제 중 하나는 은행 대출이 20년 내 최저치를 기록하며 바닥을 찍었다는 것입니다. 경기 침체 속에서 불확실성이 크니 은행들이 적극적으로 대출을 하지 않고 몸을 사리는 것이 한가지 원인이며 또한 작년 말 ECB의 스트레스 테스트와 올해 말로 예정된 asset-quality test를 의식하고 있는 것이 두번째 이유입니다. 결국 해당 프로그램은 부실 채권을 직접 매입해 은행들의 장부를 개선시켜 적극적인 대출을 유도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좀 더 나아가면 결국 이는 중앙은행의 금리 결정이 만들어내는 일련의 전달 혹은 파급 효과가 실물 경제까지 온전히 전달되게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 하나는 OMT(outright monetary transaction) 이라는 것입니다. OMT는 2012년 9월, SMP가 종료와 함께 모습을 드러낸 것으로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고 어느 정도 윤곽만 제시된 상태입니다. 게다가 이 안은 독일이 대놓고 반대를 하는 안이라 가능성이 크다고 보지는 않습니다. 만약 시행이 된다면 1년에서 3년만기의 채권을 2차 시장(secondary market)에서 매입을 하게 됩니다. 다만 채권 매입 대상이 되는 정부들의 재정적자 및 부채 감소 계획도 있어야하고, 또한 SMP와 같이 불태화를 위한 공개시장조작이 포함될 것이라 알려져 있습니다.

뭐...결국 가장 중요한 건 앞으로 데이터가 어떻게 나오느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