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동향

 


 

 

원달러는 지난 한주간 내내 약세를 보인 달러의 영향으로 금융위기 이후 지지되던 1050원선이 무너졌습니다.

이제는 1000원선이 테스트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락하는 원달러, 당연히 코스피는 흐름이 좋습니다.

물론 미증시의 하락으로 압박을 받긴 하겠지만 현재까지로는 차트만으로 봤을때는 좋은 흐름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1차 지지선은 1980선이 될 것이고 2차 지지선은 이평선이 올라오면서 함께 형성될 것으로 예상되는 1960선이 되겠네요.

 

NYSE 금융업종 레버리지 ETF 입니다.

대형 금융사들의 실적 부진 + 증시의 전반적 약세에 힘입어 급락했습니다.

하지만 기술적으로 본다면 매우 좋지 않습니다.

혹시라도 1월 말처럼 갑자기 반등하지 않을까...기대하신다면 이번에는 아마 다를 거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나스닥은 차트가 1월보다 훨~씬 좋지 않습니다. 그리고 위의 FAS만 보시더라도 96이라는 저항선을 세차례나 두드렸지만 결국 넘지 못하고 무너져내렸습니다.

즉, 하락을 위한 힘이 1월보다 더 누적이 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최근 시장 움직임을 보고 이런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이머징 마켓이 미증시보다 더 좋은 성과를 보이지 않을까?'

2011년부터 지금까지 위 차트에 나타나듯이, 이머징 마켓은 미증시 대비 지속적인 상대적 약세를 경험해왔습니다.

덕분에 국내 증권사들은 아주 죽을 맛이라죠^^;;

하지만 최근 들어서 코스피, 상해증시, 브라질 증시 등 그간 투자자들을 지치게 만들어온 시장들이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어디까지나 제 개인적인 가설일 뿐입니다.

 

금주의 이벤트

 


 

이번 주에는 굵직한 이벤트들이 있습니다.

우선 화요일 밤 9시 45분, 옐런 FOMC 의장이 아틀란타 연준에 뜹니다.

평소에는 아틀란타 지역 연준에 아무도 신경을 쓰지 않지만, 옐런이 뜬다면 얘기가 달라지죠.

용무는 아틀란타 지역 연준의 Financial Markets Conference의 개회사 때문입니다.

목요일 새벽 1시 15분에도 옐런 이벤트가 있지만 뉴욕의 Economic Club 연설이므로 화요일 이벤트가 더 중요할 것 같네요.

 

그리고 수요일 오전 11시, 중국의 분기 GDP가 발표됩니다.

예상치는 7.4%, 중국 정부의 공식 목표치 7.5%보다 낮습니다.

중국 상해 증시가 수요일 GDP 발표에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